• REMANCE

결혼 준비 중 가장 많이 하는 실수 - 주례없는 결혼식? 그 의미와 착각

오늘은 많은 신랑, 신부님들이 결혼 준비를 하면서 흔히 겪는 실수 중 주례없는 결혼식에 대해서 간단하게 이야기 해볼까합니다.

저도 주례없는 결혼식을 했었던 입장으로서 그 당시엔 미쳐 깨닫지 못 했던 무의미한 실수에 대한 회고 정도로 봐주셔도 될 것 같습니다.


또한 그 외에 기타 결혼을 준비하면서 알아두면 좋은 팁들은 맨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거에요 ^^

*들어가기에 앞서 오늘 포스팅의 본식스냅과 본 내용은 무관함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주례 없는 결혼식이란?

주례 없는 결혼식은 그 동안 형식적으로 예식장 및 플래너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일면식 없던 주례선생님을 섭외하여 식을 진행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주례사가 없는 대신 전문 사회자를 섭외하고, 양가 부모님 덕담 및 감사 인사로 대체하는 결혼식을 말합니다.

제가 처음 이 일을 시작하던 5~6년 전만 해도 주례 선생님은 당연히 있었고, 보통 주례사도 10분 정도로 좀 긴편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주례 선생님의 덕담이 짧아 지기 시작하더니, 요즘은 주례사가 없는 결혼식이 훨씬 많아진걸 체감하고 있습니다.


다들 잘 아시겠지만, 원래 주례사는 은사님이나, 목사님, 부모님의 지인분중 덕망 있고 어느정도 사회적 위치가 있는 분들이 봐주시곤 했었죠. 그렇게 주례사를 부탁하려면 일일이 찾아 뵙고 식사 대접도 하고 좋은 말씀도 듣고 그랬었는데, 어느 순간 정말 의미있는 지인 주례 선생님이 점점 사라지기 시작하더니 형식만이 남게 되었죠.

잠깐 옆길로 새서 결혼을 준비하는 신랑, 신부님은 항상 선택의 순간에 놓이게 되는데요. 이 주례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있는 예식이 좋을지, 없는 예식이 좋을지 고민을하게 되죠. 어떤게 더 좋은지 속시원하게 대답해드리고 싶지만, 사실 정답은 없는것 같습니다. 주례사 유무는 일종의 가치판단이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원하시는 방향으로 식순을 정하면 되겠죠? 다만, 부모님의 덕담을 듣고 싶다면 보통은 한정 된 예식시간을 고려해서 주례없는 예식으로 진행하시는게 좋습니다.





주례 없는 예식을 준비하며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세 가지

저를 포함해 주례 없는 결혼식을 준비하며 가장 많이 하는 실수가 있습니다. 지금은 본식 촬영 문